한국권투위원회
 
 
 

Loading...
“펀치로 날렸죠, 사랑·진학·취업 실패의 아픔”
KBF  2015-03-24 15:29:03, 조회 : 2,304
클릭시 이미지 새창.
‘한국권투연맹 신인왕전’ 페더급 우승 김재현씨

지난달 27일 전남 광주 IYF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15 한국권투연맹(KBF) 신인왕전’에서 페더급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김재현(28)씨는 올해 건국대 물리학부를 졸업한 대학원 준비생이다. 권투 인기가 시들하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프로복서 지망생들의 ‘꿈의 무대’인 신인왕전을 제패한 그는 내친김에 페더급 한국챔피언까지 노리고 있다.

김씨는 17일 “권투의 매력은 타고난 재능보다 후천적 노력이 승패를 좌우하는 정직한 운동이라는 점”이라며 “지난해 11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대회를 준비하면서 오전에 8~12㎞씩 뛰었고 오후에 2시간가량 훈련에 매달렸다”고 설명했다.

그가 대회 출전을 결심한 건 지난해 말. 앞서 지난해 9월, 4년간 만났던 여자친구와 헤어지고, 10월에는 대기업 5곳과 대학원 2곳 모두 떨어지면서 자신감은 바닥까지 떨어졌다. 그즈음 3년간 열리지 않았던 신인왕전이 개최된다는 소식을 들었고 자신감을 되찾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다. 그는 “남은 것은 권투뿐이었고, 지더라도 끝까지 온 힘을 다한다는 마음으로 링에 올랐다”고 말했다.

김씨가 처음 글러브를 낀 건 2005년 재수할 때였다. 불어난 체중을 감량하기 위해 링에 올랐고, 전 세계챔피언 최요삼 선수에게 반해 2011년 4월에는 프로 데뷔전을 치르기도 했다. 다만 어머니의 반대와 학업 부담 때문에 권투에 매진하기는 어려웠다.

김씨는 올해 대학원 후기 진학을 준비하고 있다. 석사까지 마친 뒤 방위산업 관련 회사나 연구소에 들어가는 게 목표다. 또 자신감을 찾아준 권투도 포기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김씨는 “올해 안에 한국 챔피언이 되는 게 목표”라면서 “적어도 2년간은 학업과 프로복서 생활을 병행하고 싶다”며 활짝 웃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SSI_20150318000613_V.jpg | 124.8 KB / 3 Download(s)    


26
최요삼, WBC 명예의 전당 헌액  [1]
 KBF 2016/05/30 136 1769
25
최용수의 복귀, 꺼져가는 복싱 열기에 청량제  [1]
 KBF 2016/04/19 230 2012
24
[현장클릭]'마제스타' 카지노, 복싱과 어떤 관계?  [1]
 KBF 2015/12/01 229 2774
23
본지 강경래 기자, 한국권투연맹 홍보위원 위촉  [1]
 KBF 2015/12/01 164 1744
22
한국권투연맹 이인경회장 인터뷰  
 KBF 2015/05/04 177 2685
21
시사 매거진 뉴스 <한국권투연맹 이인경 회장>  
 KBF 2015/04/07 224 2836
20
1초당 1억원의 주먹대결 메이웨더 vs 파퀴아오...승자..  
 KBF 2015/03/24 312 2612
19
“펀치로 날렸죠, 사랑·진학·취업 실패의 아픔”  
 KBF 2015/03/24 234 2304
18
홍서연, 8개월 만에 프로복싱 세계챔피언  
 KBF 2014/10/22 292 2280
17
한국 프로복싱 기대주 김예준, 타이틀 전초전서 KO승  
 KBF 2014/09/17 294 3875
16
한국 복싱 르네상스… 예산서 1라운드 이인경 권투연맹회..  
 KBF 2014/09/17 283 2900
15
한국권투연맹(KBF) 출범 "프로복싱 부활을 위해 최선 ...  
 KBF 2014/09/17 298 2695
14
KBF 한국권투연맹 공식 출범, "한국 프로복싱 부활 노..  
 KBF 2014/09/17 543 4855
13
제약 영업챔프 된 권투 세계챔프 이형철 한올바이오파마 ...  
 KBF 2014/08/15 309 2304
12
WBO 女미니멈급 챔프 홍서연, 내달 9일 춘천서 타이틀..  
 KBF 2014/01/15 464 5699
11
손정오, "日 챔프 가메다 귀엽더라"…언더독의 반란 기..  
 KBF 2013/11/11 353 4109
10
[피플 인 라운지] 파키아오 스파링 파트너 된 OPBF 슈..  
 KBF 2013/08/28 367 3531
9
동양챔피언 김민욱, 오는 18일 日선수 상대로 4차 방어  
 KBF 2013/08/06 404 3791
8
2015 IBF(국제복싱연맹)총회, 한국 개최 확정  
 KBF 2013/05/30 438 3931
7
유명우, 복싱인들에게 사명감과 자긍심 선물  
 KBF 2013/05/28 428 3017

1 [2]